[머니투데이] 삼수→반수→자퇴…"나만 초라해" 4평 방 안에 나를 가뒀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