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중앙일보] 똑똑하고 온순했던 아들, 10년째 방에서 안 나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