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파이청년학교] 파이청년학교 장학생을 모집합니다.

 
과거에 있던 ‘개천에서 용난다’라는 말은 요즘은 해당되지 않는다고 합니다. 
신분상승의 계층 사다리가 붕괴되었기 때문입니다. 
그래서 젊은이들이 더 쉽게 좌절하는지도 모릅니다.
 
파이청년학교는 
청년들이 자신의 적성과 흥미를 찾아 나다운 삶을 살아가도록 돕는 학교입니다. 
 
힘든 환경 속에서도 자신의 삶을 위해 
노력하는 청년들을 위해 장학금제도를 마련하였습니다.
 
 
 
파이청년학교의 장학생이 되세요!!!